바르게 운영되는 약국을 위해
바른약국 김혜림 약사님

2021.10.06

참약사가 되기 위해 노력하는, 바른약국  김혜림 약사님

 

약국체인을 넘어 프로그램 개발, 맞춤형 상담 모델 구축 등 약사의 직능을 넓히고, 신뢰할 수 있는 약국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참약사. 그 중에서 현재 바른약국을 운영하는 김혜림 약사를 만나 윤리의식을 가지고 ‘바르게 운영되는 약국’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그녀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Q)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A) 안녕하세요, 저는 서울 동대문구에서 바른약국 운영하고 있는 약사 김혜림입니다. 덕성여대를 졸업하고 대학병원약사를 시작으로 일을 배웠고 크고 작은 약국을 거쳐 현재 약국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약의 전문가, 그 이상의 약사

 

Q) 약사님께서 생각하시기에 후배들에게 가장 필요한 공부는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A) 약사는 약의 전문가이면서 다방면을 생각할 줄 알아야 하는 것 같아요. 의약품만 아니라 다양한 제품들을 취급하며 또한 제가 아는 것을 남에게도 잘 전달해야 하니까요. 전공과목은 약사가 되기 위한 기본이기 때문에 모두 중요하지만 약물학과 생화학은 그 중에서도 정말 열심히 공부해야 하는 과목이예요. 약사가 된 후 공부할 때도 옆에 두고 찾아볼 일이 많거든요. 그 외에 교양과목으로 들었던 독서토론수업이 좋았어요. 다양한 분야의 책을 읽고 서로의 생각을 나누는 것은 약국에서 가장 필요한 소통능력을 개발시켜 주는 것 같아요. 학교밖으로 나오면 그런 기회가 잘 없기도 하니 학생 때 즐기면서 해 두면 좋겠네요.

Q) 학창시절에 했던 여가생활 중 지금의 나에게 도움이 된 활동은?

A) 약학대학 연합동아리를 했던 것이 많은 도움이 되었어요. 시골 마을에 찾아가서 투약봉사 하시는 약사님들 옆에서 보고 배우고 테이핑하는 법도 열심히 배워서 어르신에게 가르쳐드리고. 그 때 어르신들에게 말씀드리는 방법부터 배웠어요. 어르신들이 약사에게 바라는 것이 무엇이고 어떤 것을 필요로 하는지를 가까이에서 알 수 있는 시간이었어요. 이런 경험없이 바로 약국에 나갔다면 업무적응까지 더 오래 걸렸을 것 같아요.

 

약국 경영 팁은 나에게 맞는 약국 찾기

 

Q) 나만의 약국 경영 팁을 알려주세요

A) [한 번 더 물어보기]

지명 구매하는 손님이나 셀프로 상비약 매대에서 필요한 약을 찾아서 오시는 손님들께 어떤 목적으로 복용하고 사용하시는 것인지 한 번 더 여쭈어 보아요. 귀찮아 하는 손님도 있지만 더 좋은 방향으로 선택할 수 있게 도와드리면서 ‘이 약국에 오면 여러가지를 상담할 수 있다.’는 인상을 드리려고 해요. 약국에서 자세히 물어보는 것을 낯설어 하시는 분들이 많지만 그동안 적합하지 않은 약을 복용해 왔다는 것을 깨닫고 고마워하시는 분들도 많이 있어요.

Q) 약국 개국에는 어떤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나요?

내가 원하는 약국이 어떤 형태인지 알고 그에 맞춰서 약국을 찾아야해요. 그렇지 않으면 초심을 잃기 쉽거든요. 다양한 약국에서 내 스타일을 찾고 어떤 방향의 약국을 만들고 싶은 것인지 구체화시켜서 그에 맞게 개국해야 지치지 않고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어요. 체력이 좋지 않다면 늦게까지 오픈하는 약국은 나랑 안 맞으니 여러 조건이 좋더라도 과감히 포기하는 것이 맞고 처방에만 의존하지 않고 싶다면 일반의약품도 다양하게 구비해 두어야 하니 약국 규모도 고려대상이에요. 물론 본인에게 맞고 안 맞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많은 경험이 중요한 것 같아요.

A) 참약사 약국 체인을 하셔서 좋은 점이 무엇인가요?

체인에 속한 약사들이 현안에 뒤쳐지지 않고 잘 따라올 수 있게 정보전달을 잘 해주시는 점이 좋아요. 국가에서 시행하는 정책변화나 약품관련 이슈 등을 약국 운영하면서 바쁜 와중에 따로 챙기려면 힘들 때가 있는데 미리 잘 전달해주세요. 또한 새로운 시도를 하고 싶을 때 혼자서는 시간도 오래 걸리고 내가 가는 방향이 맞는지 확인하고 싶을 때가 많은데 상의할 수 있는 곳이 생긴 점도 좋구요. 내 편이 하나 생긴 느낌이라고 하면 맞을 것 같아요.

 

기본에 충실하게, 초심은 잃지 않는 ‘바른’약국

 

 

Q) 참약사가 되기 위해 노력하는 charm 그룹의 약사님으로서 약사님께서 생각하시는 참약사의 정의는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며, 어떤 약사로 환자분 그리고 동료들에게 기억되고 싶으신가요?

A) 기본에 충실한 약사, 초심을 잃지 않는 약사가 ‘참약사’ 아닐까요? 경쟁이 심화되면서 약국을 운영하기가 점점 어려워지는 상황이라 기본에 충실하기가 참 어렵지만 저희 약국 이름처럼 바르게 약국을 운영하는 약사로 기억되고 싶어요. 요즘 인터넷으로 미리 검색해보고 와서 약을 찾는 경우가 많은데 바른약국에 가면 미리 찾아보지 않아도 알맞은 약을 잘 선택해서 주는 믿음직한 약사가 있다고 기억해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Q) 약사님께서는 스스로 참약사(기억되고 싶은 약사)가 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계신가요?

A) 거창한 노력은 아니지만 약사로서 윤리의식을 가지고 약 하나를 들여놓더라도 정말로 도움이 될 만한 약으로 고심해서 선택하려고 해요. 새로운 제품이 나오면 관심을 가지고 공부하고 손님이 약국에서 편안함을 느껴야 상담도 잘 이루어 지니 인테리어나 외부 진열하는 방식, 응대하는 태도도 늘 신경 쓰고 있어요.

 

공부하고, 고민하며 늘 약국에서 태도를 신경 쓰는 김혜림 약사. 기본에 충실하며 초심을 잃지 않는 ‘참약사’가 되기 위한 그녀의 모든 노력을 응원한다.